[뷰티트렌드]
‘클린뷰티 대세’ 지구 건강 지키는 착한 뷰티템은?
조회2,108 등록일2020.08.14

개인의 윤리적인 소비를 강조하는 ‘바잉베터(Buying Better)’ 인식과 함께 ‘클린뷰티’가 전 세계 뷰티 업계 트렌드로 각광받고 있다. 안전한 성분을 넘어 패키징, 제품 제조 과정에 걸쳐 친환경을 실천하는 등 클린뷰티의 범위도 넓어지고 있다. 
지난 달 CJ올리브영과 셀프뷰티가 실시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여성 소비자 2천여명 중 약 93.4%가 ‘사회와 환경에 도움이 되는 화장품을 선택할 것’이라고 답하며 클린뷰티 열풍을 증명했다. 자연 유래 성분, 친환경 패키지, 비건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지구 건강을 지키는 클린뷰티 아이템이 눈길을 끈다.

#지속 가능한 아름다움의 실천, 나무 살리는 클린뷰티 샴푸 다비네스 ‘싱글샴푸’
 

ⓒ 다비네스 ‘싱글샴푸’


이탈리아 프리미엄 헤어케어 브랜드 다비네스의 ‘싱글샴푸’는 원료부터 패키지까지 환경과 자연을 생각한 클린뷰티템이다. 싱글샴푸는 동물 실험과 동물성 원료 및 실리콘, PEG, 합성보존료 등 인체와 자연에 유해한 성분을 모두 배제했다. 원산지 추적이 가능한 퀴노아 성분과 로즈마리•라벤더의 천연 에센셜 오일 등 다양한 천연 유래 성분을 사용해 두피와 모발에 순한 보습감을 제공한다. 패키지는 자연 분해가 가능한 식물성 원료로 만든 바이오플라스틱을 사용해 생분해도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싱글샴푸는100% 탄소중립제품으로 생산 과정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배출량만큼 수목 지대에 나무를 심어 총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상쇄한다. 특히 다비네스코리아는 싱글샴푸 매출의 일부를 해양 환경 보전 단체에 기부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싱글샴푸 구매를 통해 환경 보전과 지구를 살리는 윤리적인 소비에 동참할 수 있다.

#자연과 사람에 유해한 8가지 성분 배제, 스킨레지민 ‘마이크로 알개 에센스’
 

ⓒ 스킨레지민 ‘마이크로 알개 에센스’


이탈리아 하이엔드 스킨케어 브랜드 스킨레지민의 ‘마이크로 알개 에센스’는 단세포 마이크로 알개와 식물성 아로마 및 유기농 성분이 고농축된 퍼스트 에센스로 피부에 수분을 공급한다. 인공향료, 실리콘, 동물유래성분, 인공색소, 광물성오일, 파라벤, SLS, SLES 등 자연과 사람에 유해한 8가지 성분을 모두 배제하며 지구 건강을 생각했다. 특히 94.8% 천연 유래 성분을 사용해 순한 사용감을 제공한다. 패키지는 유리, 사탕수수로 만든 플라스틱, 안전성 인증을 받은 알루미늄 등 재활용 가능한 탄소중립 소재를 활용해 친환경 가치를 높였다.

#일회용 플라스틱의 최소화, 러쉬(LUSH) ‘네이키드 클렌징 밤’
 

ⓒ 러쉬(LUSH) 네이키드 클렌징 밤 ‘슬리피 페이스’


영국 프레쉬 핸드메이드 코스메틱 브랜드 러쉬의 ‘네이키드 클렌징 밤’은 포장용기를 사용하지 않은 고체 형태의 클렌저다. 러쉬는 네이키드 제품을 통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는 데 크게 기여했다. 실제로 2019년 4월 기준, 네이키드 제품이 러쉬 전 제품의 약 52%를 차지하며 친환경 행보에 앞장서고 있다. 네이키드 클렌징 밤은 손에 쥐고 가볍게 클렌징할 수 있어 간편한 사용이 가능하며 세안 후 피부를 부드럽게 가꾸어준다. 또한 영국 비건 협회 인증을 받은 제품으로 동물성 원료를 배제하며 클린뷰티를 실천했다.
글 l 패션웹진스냅 박지애 사진 l 공식 홈페이지


관련 기사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