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즈 스타일]
남자배우의 드라마 속 가을패션, 캐주얼 VS 수트 패션
조회1,378 등록일2019.10.25

드라마 속 남자 배우들은 캐릭터를 위해 다양한 패션을 보여주며 드라마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특히 옷을 통해 지금의 상황은 물론, 내가 어떤 사람인지, 기분이 어떤 지를 시각적으로 가장 잘 표현해 내기에 맡은 캐릭터에 따라 더욱 패션에 신경 쓸 수밖에 없다.
이러한 연출을 통해 탄생한 남자 배우들의 찰떡 가을 캐주얼과 수트 패션, 2가지를 본격 비교해보자.


# 젊고 자유로운 패션, 캐주얼 스타일


MBC 황금정원, TV조선 레버리지

캐주얼 하면 젊음, 자유, 일상, 경쾌, 편안 등의 키워드가 떠오르기 마련이다. 그렇다 보니 나이와 무관하게 캐주얼 룩을 선호하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그 중에서도 MBC드라마 황금정원에서 차필승 역을 맡아 특유의 유머가 매력적인 이상우가 착용한 자켓에 집중해보자.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가을, 최고의 아이템은 단연코 자켓이라 할 수 있다. 만약 흔한 무채색 자켓과 달리 조금 변화를 주고 싶다면, 깔끔한 브라운 컬러의 자켓을 택해 전체적으로 따뜻하고 부드러운 느낌을 연출해 보는건 어떨까.

아우터에 신경쓰다보면 이너에 소홀해지기 마련이나, 진정한 패피는 작은 것 하나 놓칠 수 없는 법이다. TV조선 드라마 레버리지 대표 패피로 시청자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하는 정의성 역, 여회현이 택한 이너는 바로 쉽게 유행을 타지 않고 3가지 컬러가 포인트인 체크무늬 셔츠이다. 다채로운 패턴과 컬러로 화사하면서도 편안함까지 갖춘 1석2조 이너 아이템으로 생기넘치는 룩을 완성할 수 있다.


# 세련되고 깔끔함의 정석, 수트 스타일


OCN 모두의 거짓말, TV조선 레버리지

평소 단정하고 슬림한 핏을 즐겨 입는다면, 세련됨의 정석, 타이까지 착장한 수트 셋업을 추천한다. 일상은 물론 중요한 자리일수록 수트는 그 빛을 더하기 마련이다.

 OCN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에서 젠틀남으로 여심을 녹이고 있는 진영민 역을 맡은 온주완과 TV조선 레버리지에서 흐트러짐 없는 완벽한 수트 핏을 보여주는 이태준 역의 이동건으로 부터 수트의 정석을 엿볼 수 있다. 

특히 그레이 컬러 수트는 얼굴 톤에 크게 구애 받지 않고 쿨톤 컬러의 넥타이도 쉽게 매치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뿐만 아니라 상대방에게 깔끔하면서도 답답하지 않은 이상을 주어 신뢰감까지 높일 수 있다. 다만, 수트 패션을 반드시 중요한 자리, 경조사가 있을 때만 입어야 할 필요는 없다. 노타이(no-tie)를 상황에 맞게 적절히 활용하면 파티나 소개팅 같은 자리에서도 매력적인 패션으로 거듭나게 된다. 


대세 남자 배우들이 선보인 젊고 자유로운 룩으로 자켓과 체크셔츠를, 세련되면서도 남성미를 보여주고 싶다면 완벽한 수트핏으로 가을 룩을 완성해보기 바란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