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가 소식]
패션업계 ‘워크웨어’ 트렌드 눈길
조회1,178 등록일2020.03.27

- 실용성 살린 워크웨어, 20SS 시즌 패션업계 트렌드로 주목
- 선글라스부터 점프슈트, 부츠 및 운동화까지 다양한 워크웨어 아이템 선봬

최근 실용성과 스타일, 두 가지 토끼를 다 잡은 ‘워크웨어’가 뜨고 있다. 워크웨어란 본래 광부나 노동자들이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작업복을 이르는 말이지만, 현대에 와서는 작업복의 특성을 살려 편하면서도 튼튼한 기능을 가진 패션을 총칭한다. 특히, 뛰어난 소재와 자연스러운 색상, 많은 수납공간으로 디테일을 살리는 등 워크웨어만이 제공하는 특유의 감성이 있어. 캐주얼하면서도 멋스러운 스타일링을 원하는 2030세대의 주목을 받고 있다. 


오클리 ‘수트로’



ⓒ 오클리

스포츠 브랜드 오클리의 ‘수트로’는 워크웨어 감성을 톡톡히 제공하는 선글라스다. 언뜻 보면 공업용 고글 같기도 한 이 제품은 스포츠를 즐길 때뿐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기능성 아이웨어다. 내구성이 뛰어나면서 가벼운 오매터 소재 프레임으로 최상의 착용감을 제공하며, 땀에도 미끄러지지 않는 언옵테이니엄 고무 소재를 노즈패드에 적용했다. 또, 색대비를 극대화해 선명한 시야를 제공하고 자외선을 차단하는 프리즘 렌즈를 사용해 선글라스의 본 기능에 충실하다. 이 외에도 큰 사이즈의 렌즈는 최근 인기 높은 뉴트로 감성을 제공해 워크웨어 스타일링에 완성도를 더해줄 아이템이다.  

오클리 브랜드 매니저는 “수트로는 우수한 기능과 상징적인 디자인으로 꾸준히 사랑받아온 제품이다”라며, “스포츠와 일상의 경계 없이 다양하게 착용할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파타고니아 ‘인더스트리얼 헴프 워크웨어’ 



ⓒ 파타고니아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 파타고니아코리아는 '인더스트리얼 헴프 워크웨어'를 선보였다. 인더스트리얼 헴프 워크웨어는 다양한 작업 환경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을 위해 탄생한 제품으로, 거친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신체를 안전하게 보호하면서도 작업 활동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도록 내구성과 착용감 향상에 중점을 뒀다. 워크웨어 본연의 기능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친환경 헴프에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유기농 목화에서 얻은 면을 혼합한 소재로 제작해 일반 캔버스 원단 대비 마찰 저항력을 25% 수준까지 높인 것이 특징이다. 작업별로 필요한 기능을 갖춘 오버롤즈, 에이프런, 재킷, 팬츠 등 총 15종의 스타일로 구성되었다.


팀버랜드 ‘그레이 칼라 컬렉션’ 



ⓒ 팀버랜드

아웃도어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팀버랜드는 스트리트 스타일과 지속 가능한 소재를 결합해 워크웨어로 새롭게 풀어낸 '그레이 칼라 컬렉션'을 출시했다. 도시 생활 속에서도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현대인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해, 화이트칼라와 워크웨어를 입는 블루칼라의 경계에 있는 뉴칼라층을 그레이 칼라로 정의하고 팀버랜드만의 스타일로 풀어냈다. 그레이 칼라 컬렉션은 작업자들이 오랜 시간 외부 환경에 노출되어 있어도 젖지 않고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도록 만든 최초의 가죽 방수 부츠, 6인치 옐로부츠의 탄생 스토리부터 현재까지 이어온 팀버랜드의 워크웨어 헤리티지를 잘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엑셀시오르 ‘볼트 워크웨어’ 



ⓒ 엑셀시오르

(주)브랜드랩이 전개하는 벌커나이즈드 슈즈 브랜드 엑셀시오르는 레트로 무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20SS 시즌 테마 ‘뉴스텔지아: 필 유어 패스트’를 바탕으로 ‘볼트 워크웨어’를 론칭했다. 아메카지의 발판인 워크웨어는 1900년대 미국 노동자들의 작업복이 모티브가 된 스타일로, 현재 셀럽 및 패셔니스타들의 필수 코디룩으로 자리 잡고 있다. 볼트 워크웨어는 베이지, 브라운, 올리브 등 어스컬러(earth color)를 활용한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됐으며, 힐루프에 밀리터리 감성을 덧대 워크웨어와 아메카지룩의 착장 슈즈로도 손색없다.


글 l 패션웹진스냅 박지애 사진 l 공식 홈페이지


관련 기사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