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당근전화’ 서비스 오픈
조회2,531 등록일2021.07.14


- 당근마켓, 지난 4월 테스트 버전으로 선보인 ‘통화’ 기능 업그레이드한 ‘당근전화’ 정식 버전 출시


▲ 사진 제공= ⓒ 당근마켓


당근 이웃간 ‘통화’ 기능이 업그레이드를 거쳐 ‘당근전화’로 정식 출시됐다.  
국내 대표 지역생활 커뮤니티 당근마켓(공동대표 김용현, 김재현)은 오늘(14일)부터 당근채팅에서 바로 음성 통화가 가능한 ‘당근전화’ 기능을 정식 오픈했다고 밝혔다. 
당근전화는 지난 4월부터 시범 서비스로 제공된 ‘통화’ 기능의 정식 버전이다. 개인 전화번호 노출 없이 거래 상대방과 실시간 음성 소통이 가능해 호평을 받아왔다. 당근마켓은 약 3개월의 테스트 기간 동안 실제 음성 통화에 대한 이용자들의 니즈를 확인하고 요구 사항을 반영해, 보다 사용자 친화적인 서비스로 개선했다. 
새로워진 당근전화는 수신자와 발신자 각각의 통화 연결 화면에 거래 상대방의 당근 아이디가 표시된다. 기존 050으로 시작하는 가상 전화 번호, 또는 발신자번호제한 표시에서 훨씬 직관적으로 개선됐다. 통화 종료 후 당근채팅에서 통화 기록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당근전화는 당근마켓이 자체 개발한 기능으로 구현, 기술적인 부분을 직접 지원해 이전보다 훨씬 빠르고 막힘없는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졌다.
당근전화는 거래약속을 잡은 이웃끼리 사용할 수 있다. 거래약속은 당근채팅 좌측 상단에 ‘거래 약속 설정’을 눌러 상대방과 만나기로 한 직거래 날짜와 시간을 입력하면 된다. 약속이 설정되면, 상대방에게도 일정이 공유된다.
당근전화는 약속시간 기준 1시간 전후로 최대 2시간 동안 이용할 수 있다. 당근채팅 우측 상단에 통화 모양 아이콘을 터치하면 ‘상대방 아이디(당근마켓 이웃)’ 화면과 함께 통화로 연결된다. 당근전화는 안드로이드와 iOS에서 모두 이용 가능하다. 
당근전화 서비스를 개발한 변규현 총괄은 “테스트 기간 동안 많은 이용자들이 실시간 통화에 대한 니즈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기능적인 부분들을 보완해 정식 버전인 당근전화로 출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사용자 중심에서 필요한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나가며 서비스 편의를 높여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당근전화는 중고거래 과정에서 이웃과 실시간 소통이 필요한 순간에 전화번호 노출 없이 빠르고 편리한 통화 연결이 가능하다. 갑자기 약속을 변경해야 하거나, 사람이 많은 공공장소에서 상대방을 찾기 어려울 때, 거래 직후 상품에 대한 문의가 있을 때 등 실시간 통화가 필요한 상황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글 l 패션웹진스냅 고상우 사진 l 당근마켓


관련 기사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