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수, “배우 일을 오래 하고 싶다”
조회886 등록일2022.05.23
 

▲ 사진 제공= ⓒ 아레나 옴므 플러스


유인수의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캐주얼하면서도 세련된 콘셉트가 돋보이는 이번 화보에서 유인수는 엄청난 주목을 받는 신인 배우답게 자신만의 매력을 뽐냈다. 그의 자연스러운 포즈와 시선을 사로잡는 표정은 화보에서도 빛을 냈다.
그는 세계적인 성과를 낸 넷플릭스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의 ‘불사조 빌런’ 윤귀남으로 대중적으로는 물론 평단의 호평을 받은 배우다. “불과 몇  개월 만에 대중적으로 큰 사랑을 받게 됐는데, 신기하고 감사해요”라는 겸손한 말로 대화를 시작한 그는 "원작 캐릭터의 매력을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했죠"라며 직접 연기한 캐릭터 윤귀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차기작인 tvN의 새 드라마 <환혼>에 대해 "사극이지만 익히 아는 사극과는 다른 매력 있는 판타지 사극이라 촬영이 흥미로워요"라는 말로 기대감을 자아냈다. 동시에 맡은 배역인 당구에 대해 “인물 자체가 매력적으로 보였으면 좋겠다는 얘기가 나올 만큼 생동감 있는 캐릭터예요. 밝은 모습을 유지하려 노력하고 있죠”라며 궁금증을 더하기도 했다. 
더불어 “캐릭터를 맡으면 인물에 대해 많이 준비하는 편이고, 그 과정이 꽤 즐거워요”라며 배우로서의 소신을 이야기했으며, “타인에게 즐거움을 줄 때 큰 행복을 느껴요. 앞으로도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배우 일을 오래 하고 싶어요”라며 배우로서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유인수의 인터뷰와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글 l 패션웹진스냅 고상우 사진 l 아레나 옴므 플러스


관련 기사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