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플레이스 가이드]
‘뉴트로 갬성’ 근대 개화기 콘셉트 베이커리 카페 열풍!
조회4,749 등록일2019.03.08

- 용산역 ‘대구근대골목단팥빵’, 익선동 ‘커피한약방&혜민당’∙’동백양과점’, 도화동 ‘프릳츠커피’ 등




대구근대골목단팥빵 매장

2030 밀레니얼 세대의 ‘뉴트로 갬성’을 자극하는 근대 개화기 콘셉트의 베이커리 카페들이 주목 받고 있다. 

‘뉴트로(newtro)’는 새로움(New)과 복고(Retro)를 합친 ‘새로운 복고’라는 의미의 신조어로, 과거의 유행을 완전히 새로운 트렌드로 인식하며 즐기는 경향을 말한다. 뉴트로 트렌드는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서 발표한 2019년 외식 트렌드를 이끌어갈 키워드(뉴트로 감성)에도 선정됐을 만큼, 2030 세대의 독특한 소비문화로 자리잡으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베이커리 카페들이 떠오른 것도 과거를 경험하지 못한 세대들이 근대 개화기 콘셉트의 가게들을 ‘새로움’으로 인식하고, ‘뉴트로 갬성’을 느낄 수 있는 자신만의 가게를 찾아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대구근대골목단팥빵을 운영하는 홍두당 정성휘 대표는 “근대 개화기 콘셉트의 베이커리 카페는 밀레니얼 세대에게 색다르고 이색적인 경험을 선사하는 동시에 기성세대에는 추억을 줄 수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이라는 점에서 매력적이다”라며, “같은 시대적 배경 속에서도 각자만의 독특하고 고유한 매력을 발산하는 매장이 많은 만큼, 근대 개화기 콘셉트 베이커리 카페의 인기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용산역에 자리잡고 있는 ‘대구근대골목단팥빵’은 최근 복고 감성이 물씬 풍기는 매장에서 전통의 맛과 현대적인 맛을 동시에 즐길 수 있어, 2030 세대가 열광하는 ‘뉴트로 갬성’의 베이커리 카페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특히 시대극에서나 볼 법한 고풍스러운 샹들리에와 가구, 화려한 문양의 벽지, 빈티지 소품 등으로 치장한 근대풍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영화 <모던보이>의 남녀 주인공처럼 깔끔한 화이트 셔츠에 화이트 페도라도 멋을 낸 직원들의 모습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는 ‘황성 옛터’나 ‘목포의 눈물’과 같은 개화기 당시의 노래와 당일 구워낸 빵이 나올 때마다 매장을 가득 채우는 종소리를 들으면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1920~30년대 경성 도심의 살롱에 온 듯한 착각이 들 정도. 매장 한 켠에는 고객들이 ‘인증삿’을 찍으며 매장 특유의 분위기를 즐길 수 있도록 포토존도 별도로 마련했다. 대구근대골목단팥빵은 대표 메뉴인 단팥빵을 만들 때도 앙금을 사용하지 않고 가마솥에서 옛날 방식으로 매일 직접 끓여 만든 신선한 팥소를 사용해 담백한 옛날 단팥빵의 맛과 분위기를 더욱 살렸다. 또한 단팥빵 외에도 7080세대의 맛을 그대로 재현한 추억의 빵과 현대적 감각을 덧입힌 ‘생크림단팥빵’, ‘녹차생크림단팥빵’ 등 다양한 베이커리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세계 3개 커피 중 하나인 하와이코나커피를 제공하고 있어, 빵과 함께 곁들이면 더욱 깊은 맛을 즐길 수 있다. 

고가구로 개화기 다방 느낌을 재현한 ‘커피한약방’과 양과자전문점 ‘혜민당’은 뉴트로의 성지로 떠오른 한옥마을 익선동의 대표 베이커리 카페다. 괘종시계, 오래된 전등, 자개장 등 세월의 흐름이 느껴지는 앤티크한 소품으로 카페 내부를 채워 넣어 구한말 시대에 온 듯한 이색적인 레트로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커피한약방은  ‘동의보감’의 저자인 허준이 백성들을 치료해 주던 혜민서 자리에 터를 잡은 카페인 만큼 약재서랍장을 활용해 한약방 콘셉트를 가져온 것도 특징이다. 대표 메뉴는 직접 볶은 원두를 갈아내 커피를 내리는 핸드드립 커피인 ‘필터 커피’로, 커피를 볶을 때 나는 고소한 냄새와 기계 소리를 들으면 옛 느낌이 물씬 풍기는 인테리어와 함께 마치 그 시절로 돌아간 듯한 경험을 할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커피를 내리고 나면 마치 탕약그릇 같은 컵에 커피를 담아내 색다르게 커피의 맛을 즐길 수 있다. 커피한약방 맞은 편에 자리잡은 혜민당 입구에는 양과점이라는 문구와 옛 베이커리 느낌이 나는 모형 케익이 전시돼 있으며, 달콤한 케익과 빵 등 다양한 디저트를 맛 볼 수 있다. 커피한약방과 혜민당은 함께 운영되고 있으며, 음식을 주문하면 두 곳을 자유롭게 둘러볼 수 있다. 



동백양과점

‘동백양과점’도 익선동의 또 다른 명소다. 구름처럼 푹신한 수플레 케이크로 유명세를 치른 곳으로, 개화기 제과점을 모티브로 해 독특한 분위기를 풍긴다. 개화기 콘셉트를 살리기 위해 카페 이름과 간판, 외관은 물론, 앤티크한 조명과 쇼파 등 예스런 느낌을 살린 소품들을 곳곳에 섬세하게 배치한 점도 돋보인다. 대표 메뉴는 카페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양과자’ 종류인 수플레 케이크, 핸드드립 커피, 아포가토 등이 있다. 수플레 케이크는 낮은 온도에서 장기간 구워내 입에 넣자마자 녹아 내리는 듯한 맛과 풍성한 볼륨감이 특징이다.




프릳츠커피컴퍼니

‘프릳츠커피컴퍼니’(이하 프릳츠커피)는 전통 기와집을 개조해서 만든 레트로풍 베이커리 카페다. 도화동에 위치한 프릳츠커피는 카페에서 레트로풍 인테리어와 세련된 맛이 돋보이는 스페셜티 커피, 수준급의 베이커리까지 한 번에 즐길 수 있어 최근 인기몰이 중이다. 카페 입구에는 프릳츠커피의 대표 캐릭터인 물개 커피를 마시는 모습이 그려진 작은 간판이 달려있는데, 7080 느낌의 색상과 폰트가 눈에 띈다. 카페는 오래된 이층 양옥집의 틀은 살리되, 자개장 등 한국적이면서 고풍스러운 빈티지 소품들을 활용해 내부를 꾸몄다. 복고풍 매장 한가운데에는 에스프레소 바를 마련해 국가대표 바리스타의 커피 추출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도록 했다. 복고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카페 인테리어를 통해 새로운 것을 끊임없이 추구하는 2030 세대의 취향을 저격한 것. 특히 프릳츠 커피는 카페 외관과 내부 인테리어와 더불어 원두와 티백커피, 유리컵 등 카페 MD까지 레트로 콘셉트의 패키징을 적용해 주목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