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패션]
‘#살아있다’ 유아인-박신혜, 캐릭터랑 ‘착붙’ 스타일링 화제!
조회589 등록일2020.07.10

ⓒ 롯데엔터테인먼트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배우들의 매력적인 연기 시너지, 신선한 볼거리로 뜨거운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영화 <#살아있다>가 머리부터 발끝까지 캐릭터의 개성을 100% 반영한 착붙 스타일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영화 <#살아있다>가 ‘준우’와 ‘유빈’의 극과 극 생존방식을 몰입도 있게 담아내며 신선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가운데, 두 인물의 서로 다른 개성을 스타일링에도 그대로 녹여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느지막이 잠에서 깨어나 무방비 상태에서 정체불명 존재를 마주하게 되는 유일한 생존자 ‘준우’는 편안한 트레이닝 바지와 루즈한 티셔츠 등 친근하고 일상성이 살아있는 스타일링을 통해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인물의 상황에 현실감을 더했다. 여기에 시선을 끄는 짧은 탈색 머리는 ‘준우’만의 개성을 배가시키며 한층 매력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한편, 또 다른 생존자 ‘유빈’은 위기 상황을 대비해 집 안에서도 등산복을 갖춰 입을 정도로 철두철미한 준비성을 가진 성격이 옷차림에도 그대로 반영되어 ‘준우’와는 상반되는 모습으로 관객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유빈’ 역 박신혜는 담담한 눈빛과 화장기 없는 얼굴 등 평소 이미지와 완전히 다른 모습을 선보인 것은 물론, 실용성 높은 아웃도어룩을 갖추고 능수능란하게 로프를 타거나 거침없이 손도끼를 휘두르는 저돌적인 모습으로 캐릭터에 생동감을 더했다. 이처럼 각 캐릭터의 개성이 살아있는 착붙 스타일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살아있다>는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키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참신하고 신선한 소재, 예측불가한 전개와 매력적인 배우들의 거침없는 에너지로 새로운 재미를 선사하는 영화 <#살아있다>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글 l 패션웹진스냅 박지애 사진 l 롯데엔터테인먼트


관련 기사글